자유게시판

NBA 중역 “르브론이 LAL 분위기를 죽여버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2-13 14:26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사진=AP뉴시스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는 얼마 전 팀에 재계약 불가를 통보한 뉴올리언즈 펠리컨스의 앤서니 데이비스와 뛰고 싶다는 욕망을 감추지 않았다. 데이비스는 명실상부한 NBA 최상급 센터인 만큼 그를 원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었다.

문제는 아무 것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레이커스는 뉴올리언즈와 여러 가지 카드를 맞춰봤지만 결국 트레이드 없이 데드라인을 넘겼다. 카일 쿠즈마, 브랜든 잉그램, 론조 볼 등 레이커스를 대표하는 유망주들이 협상 테이블에 올랐지만 뉴올리언즈의 구미를 당기는 제안은 없었다.

한 NBA 중역은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르브론이 레이커스의 케미스트리를 망쳤다”며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그렇게 공공연하게 말해서는 안됐다”고 비판했다.

이 중역은 그러면서 “심지어 르브론은 올스타 드래프트 중에서도 (데이비스에 대한 이야기를) 그냥 웃어넘겼다”고 덧붙였다. 동부지구 올스타 득표 1위 야니스 안데토쿤보는 르브론이 데이비스를 올스타 드래프트에서 뽑자 “템퍼링 아니냐”고 농담을 건넸다. 이에 르브론은 “템퍼링 규정은 올스타 기간에 적용되지 않는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현지언론은 “르브론과 레이커스처럼 극단적으로 공공연하게 트레이드 시도를 드러내는 것은 NBA에서 흔한 일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트레이드 데드라인 이후의 레이커스 성적은 좋지 않다. 레이커스는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지난 뒤 치러진 경기인 11일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전을 시작으로 5경기에서 1승 4패로 부진했다. 29승 31패로 5할대 미만으로 승률이 떨어진 레이커스의 순위는 26일 현재 서부지구 11위까지 내려갔다.

일부 선수들이 부상이 있었다지만 레이커스가 데이비스가 없는 24일 뉴올리언즈전에서도 패해 변명도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르브론에게 가해지는 비판을 지우기 위해서는 승리가 필요할 전망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005&aid=000117609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